북한 식량 부족 사태, '식량 지원해야 한다' 44% vs '지원하지 말아야 한다' 47%

이성환 기자 / 기사승인 : 2019-05-17 11:49:25
  • -
  • +
  • 인쇄

최근 유엔 산하 기구인 WFP(세계식량계획)와 FAO(식량농업기구)가 올해 북한의 식량난이 심각할 것이라는 보고서를 발표하고 국제 사회에 지원을 요청했다. 

 

우리나라 국민은 북한에 식량을 지원하는 것에 대해 찬성과 반대 의견이 팽팽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갤럽이 14~16일 전국 성인 1004명을 대상으로 대북 식량 지원에 관해 물은 결과 44%가 '북한에 식량을 지원해야 한다', 47%는 '지원하지 말아야 한다'고 응답했다고 17일 밝혔다.

 

찬성 의견은 40대(61%), 더불어민주당 지지층(67%)과 정의당 지지층(71%), 성향 진보층(68%) 등에서 우세했다. 반면 반대 의견은 60대 이상(57%), 자유한국당 지지층(78%), 성향 보수층(66%) 등에서 상대적으로 많았다. 

 

북한이 핵을 포기하지 않을 때 대북 지원에 관해 물은 결과 우리 국민 중 54%는 '모든 대북 지원을 중단해야 한다'고 봤으나 38%는 '핵을 포기하지 않더라도 인도적 대북 지원은 유지돼야 한다'는 입장이며 8%는 의견을 유보했다. 

 

북한이 핵을 포기하지 않으면 '모든 대북 지원을 중단해야 한다'는 의견은 20대와 60대 이상에서 60%대, 30대와 50대에서 50%대, 40대에서 42%다. 지지정당별로 보면 자유한국당 지지층은 79%가 '모든 대북 지원을 중단해야 한다'고 보지만, 더불어민주당·정의당 지지층은 약 60%가 '인도적 지원 유지'를 답했다.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無黨)층에서는 '모든 지원 중단' 60%, '인도적 지원 유지' 20%다. 

 

3차 핵실험 후인 지난 2013년 2월 동일 질문을 했을 때는 '모든 대북 지원 중단' 46%, '인도적 대북 지원 유지' 47%로 의견이 양분됐다. 그러나 2016년 2월 4차 핵실험 직후, 2017년 ICBM급 미사일 발사 직후, 2019년 이번까지 세 차례 조사에서는 모두 '모든 대북 지원 중단'이 50% 중반, '인도적 지원 유지'가 30% 후반으로 큰 변화 없다.

 

▲제공=한국갤럽

 

지난해 4월 27일 1차 남북정상회담과 판문점 선언 후 1년 이후 현시점에서 한반도 비핵화, 종전 선언, 평화협정 전환 등 북한이 합의 내용을 앞으로 잘 지킬 것으로 보는지 물은 결과 26%가 '잘 지킬 것', 61%는 '그렇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고 14%는 의견을 유보했다. 

 

합의 이행 낙관론('잘 지킬 것' 응답 비율)은 작년 1차 남북회담 직후 58%였으나 5월 말 2차 남북회담 직후와 9월 3차 평양 남북회담 중에는 각각 49%, 12월 들어서는 38%까지 하락한 바 있다.

 

올해 2월 2차 북미정상회담 장소 확정 직후 조사에서는 북한 합의 이행 낙관론이 46%로 약간 늘었으나, 이번 조사에서는 26%로 크게 하락했다. 

 

세계가 주목했던 2차 북미정상회담은 합의에 이르지 못했고, 최근 북한의 연이은 미사일 발사 등은 우리 국민의 대북 인식을 4.27 남북회담 이전으로 되돌린 것으로 보인다고 갤럽은 설명했다.

 

참고로 2015년 8월 25일 남북 고위급 협상 직후 조사에서 우리 국민 65%는 합의가 '잘됐다'고 봤으나, 당시 북한이 합의 내용을 '잘 지킬 것'이란 응답은 17%에 그쳤다('잘 지키지 않을 것' 69%). 


[저작권자ⓒ 아시아에너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HEADLINE NEWS

에너지

+

IT·전자

+

환경·정책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