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에너지산업 전력·원자력
한국전기안전공사 전북서부지사 신사옥 준공정읍, 고창, 부안 23만 주민안전 지킴이 역할 기대
이정훈 기자 | 승인 2018.05.10 09:36
한국전기안전공사 전북서부지사 신사옥 앞에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전기안전공사가 9일 전북 정읍시 신정동에 새 보금자리를 마련한 전북서부지사에서 지역주민 50여 명과 함께 신사옥 준공 행사를 가졌다. 지난해 1월 착공 후 1년 4개월여 만이다.

정읍과 고창, 부안 등 3개 시·군을 관할하는 전북서부지사는 1977년 정주출장소로 첫 문을 연 이래 그동안 정주지점, 정읍지사로 꾸준히 승격을 거듭해오다 2008년 ‘전북서부지사’로 이름을 바꿨다.

정읍첨단과학산업단지 등 관내 입주기업 300여 곳을 포함해 모두 23만여 명에 이르는 지역주민의 전기안전을 관할한다.

조성완 사장은 이날 준공식사를 통해 “전북서부지사가 달려온 40년의 세월은 이 지역주민의 삶과 함께 해온 역사”라며 “새 보금자리 마련을 계기로, 도민 안전과 지역경제 발전을 위해 더욱 책임있는 역할을 펼쳐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전북 정읍시 첨단2로 119(신정동)에 자리 잡은 전북서부지사 신사옥은 총 4,912㎡(1,486평)의 대지에, 건축 연면적 993㎡(300평) 규모의 지상 3층 건물로 지어졌다. 
   

이정훈 기자  lee-jh0707@hanmail.net

<저작권자 © 아시아에너지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소 : 서울 금천구 디지털로9길 47 한신IT타워 2차 1303호  |  전화 : 02-852-8445  |  FAX : 02-852-9717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3931  |  등록일자 : 2015.10.8  |  발행인/편집인 : 이승범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범
Copyright © 2018 아시아에너지경제.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