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 안전
‘지속가능한 도시와 미래를 위한 습지’ 중요성 전파KOEM, ‘제17회 세계 습지의 날 기념행사’ 개최
이정훈 기자 | 승인 2018.05.09 09:58
해양환경공단이 습지의 소중한 가치와 의미를 되새기고 그 중요성을 알리기 위한 제17회 세계 습지의 날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해양환경공단(이사장 박승기)은 습지의 소중한 가치와 의미를 되새기고 그 중요성을 알리기 위한 제17회 세계 습지의 날 기념행사를 4일부터 6일까지 3일간 부안 줄포만갯벌생태공원(전남 부안군 소재)에서 개최했다.

습지는 갯벌로 이루어진 연안습지와 호수 늪 등 내륙습지로 구분되며, 이중 연안습지는 오염물질 정화, 수산물 생산, 다양한 생물의 서식처 및 철새의 쉼터가 되기도 한다.

국제사회도 이런 습지의 생태적 가치와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람사르 협약 체결일(1971년 2월2일)을 세계 습지의 날로 지정, 회원국별로 기념행사를 개최하도록 권고하고 있으며, 우리나라는 환경부와 윤번으로 개최하고 있다.

올해 제17회 세계 습지의 날 행사는 ‘지속가능한 도시와 미래를 위한 습지’를 주제로 해양수산부와 환경부가 주최하고, 해양환경공단, 전라북도, 부안군이 함께 주관하며 정부, 지자체, NGO, 지역주민 1,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4일 기념식에서는 그간 습지보전을 위해 헌신해온 장지영(사) 생태지평연구소 협동처장에게 대통령 표창을 수여하는 등 습지보전 유공자 7명에게 정부 포상을 수여했다.

또 기념사, 람사르 사무총장의 축하영상 및 저어새, 검은머리물떼새를 상징하는 깃발 퍼포먼스로 습지의 중요성을 알렸다.

뿐만 아니라 행사기간 동안 14개 기관이 참여한 교육체험 홍보부스, 습지사진 전시회, 습지보전 서약캠페인, 해양환경 이동교실을 운영하고, 습지보전토크콘서트, OX 골든벨 퀴즈, 미니콘서트와 마술쇼, 현장학습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참여를 유도했다.

특히 11개 지방청과 11개 지자체에서도 습지의 날 행사를 기념해 4월 25일부터 5월 7일까지 습지보호지역 정화활동 및 전시회 등 전국적인 습지주간 행사를 운영하기도 했다.

박승기 해양환경공단 이사장은 “올해 세계 습지의 날 기념행사는  미래 습지의 발전 방향에 대한 정보 교류의 장이자 갯벌 보전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과 참여를 유도할 수 있었던 소중한 시간이었다”며 “갯벌과 함께 새로운 미래가치 창출과 지속가능한 발전을 마련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해수부는 2001년부터 갯벌을 체계적으로 보전관리하기 위해 연안습지보호지역 14개소, 람사르 6개소를 지정·관리하고 있다. 
 

이정훈 기자  lee-jh0707@hanmail.net

<저작권자 © 아시아에너지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소 : 서울 금천구 디지털로9길 47 한신IT타워 2차 1303호  |  전화 : 02-852-8445  |  FAX : 02-852-9717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3931  |  등록일자 : 2015.10.8  |  발행인/편집인 : 이승범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범
Copyright © 2018 아시아에너지경제.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