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에너지산업 전력·원자력
간 기능 진단용 방사성의약품, 셀비온에 기술 이전메브로페닌 기술이전으로 희귀 방사성의약품 안정적 공급
이정훈 기자 | 승인 2018.04.16 10:54
메브로페닌 생산장비

간 기능 진단에 쓰이는 희귀 방사성의약품인 메브로페닌(Mebrofenin)이 민간기업인 ㈜셀비온에 기술이전돼 향후 안정적인 공급이 가능하게 됐다.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하재주)은 16일 간 기능 진단에 쓰이는 희귀 방사성의약품인 메브로페닌을 민간기업인 셀비온(대표 김권)에 기술이전해 앞으로도 안정적으로 국내 의료계에 공급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4월 13일 한국원자력연구원과 셀비온은 연구원이 아닌 민간에서 최초로 출시하는 제1호 메브로페닌을 기념하는 출시기념식을 갖고 곧바로 생산품을 국내 병원에 공급하기 시작했다.

메브로페닌은 방사성동위원소인 테크네슘(Tc)-99m 용액과 혼합해 체내에 주사, 간 기능을 진단하는 의약품이다.

환자 치료에 꼭 필요한 희귀 의약품으로 국내에서는 관련 생산시설을 갖춘 원자력연구원이 전담 생산해 국민 의료 복지를 지원해 왔다.

최근에는 관련 법령의 개정으로 방사성의약품 생산시설도 ‘의약품 제조 및 품질 관리기준(GMP)’을 적용받으면서, 희귀 의약품 공급 차질에 대한 우려가 있었다.

이에 연구원은 지난 2017년 12월에 식약처로부터 GMP 승인을 받은 셀비온에 관련 기술 및 품목 허가를 이전, 중단 없는 방사성의약품 공급의 길을 열었다.

셀비온은 원자력연구원에서 이전받은 기술을 바탕으로 지난 10일 식약처로부터 방사성의약품 품목허가를 성공적으로 취득하고 메브로페닌의 생산을 시작함으로써 의약품 공급 중단을 걱정하던 국내 환자들이 비로소 안심하고 치료받을 수 있게 됐다.

원자력연구원 오수열 하나로이용연구단장은 “셀비온이 공급 중단 위기에 처한  의약품을 무사히 생산하게 된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연구원은 앞으로도 연구용원자로 하나로를 통해 의료용 방사성동위원소 개발과 보급이라는 사회적 책무에 더욱 집중하고, 특히 소아암 치료제 엠아이비지(131I-mIBG)와 같은 희귀 방사성의약품도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서울대병원 강건욱 핵의학과장은 “이번 메브로페닌 공급이 방사성의약품 산업화의 촉매가 되기를 바란다”며 “환자들이 실질적이고 신속한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대학, 출연연, 민간 기업이 서로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권 셀비온 대표는 “메브로페닌의 중단없는 국내 공급을 위해 지난 4개월 간 밤낮으로 수고해 준 사원들뿐만 아니라 연구원의 협조와 인허가에 필요한 상세한 정보를 제공해 준 식약처 관계자 분들께 대단히 감사하다”고 전했다.  
 

이정훈 기자  lee-jh0707@hanmail.net

<저작권자 © 아시아에너지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소 : 서울 금천구 디지털로9길 47 한신IT타워 2차 1303호  |  전화 : 02-852-8445  |  FAX : 02-852-9717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3931  |  등록일자 : 2015.10.8  |  발행인/편집인 : 이승범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범
Copyright © 2018 아시아에너지경제.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