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에너지산업 전력·원자력 포토뉴스
한국남부발전, ‘사회적경제 지원 기금’ 사업 시행문현혁신도시 8개 공공기관 합동 5년간 50억 공동기금 조성
이정훈 기자 | 승인 2018.03.07 16:02
이종식 한국남부발전 사장직무대행(오른쪽 네 번째)과 문현 이전기관 경영진들이 공공기관 공동기금 위탁과 관련한 업무협약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남부발전(사장직무대행 이종식)과 기술보증기금, 부산도시공사, 부산항만공사, 주택도시보증공사, 한국예탁결제원, 한국자산관리공사, 한국주택금융공사 등 부산 문현혁신도시 8개 이전기관이 사회적 경제 활성화를 위한 지원사업을 본격 시행한다.

남부발전은 7일 부산국제금융센터 47층 한국자산관리공사 대회의실에서 ‘부산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한 기금 전달식’을 갖고 본격적으로 지원사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지원사업은 문현혁신도시 이전공공기관과 부산시가 지역 경제 및 사회적 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난해 11월 체결한 ‘공공기관 공동지원 업무협약’의 일환이다.

여기에 올 2월 부산항만공사와 부산도시공사가 공동기금 마련에 동참해 의미를 더했다.

8개 공공기관은 앞으로 5년간 50억원을 목표로 공동기금을 조성해 사회적기업의 창업과 육성·성장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이를 위한 첫 단추로 올해는 7억5,000만원 규모의 공동기금을 조성해 공모 절차를 통해 선정된 사회적기업연구원에 공동기금을 위탁, 지원사업을 처음으로 실시한다.

공동기금은 부산지역 사회적기업을 대상으로 △기업의 성장단계별 맞춤형 재정지원 프로그램 △공공기관 인재 Pool을 활용한 인사·회계·법무 분야의 경영 컨설팅 △사회적 기업가를 발굴 육성해 창업지원 사업과 연계하는 인재육성 프로그램 등 다양한 분야에서 사회적기업에 꼭 필요한 실질적인 지원사업에 활용된다.

특히, 공동기금의 핵심사업인 재정지원 프로그램은 기업의 성장 단계에 따라  Pilot Project단계, Start-up단계, Scale-up단계로 구분해 기업을 지원하며, 대상기업 선정은 사회적경제 전문가의 엄격한 심사를 통해 이뤄진다.

공동기금 위탁 운영을 맡은 사회적기업연구원 조영복 원장(부산대 경영대 교수)은 “공공기관 공동기금은 전국 최초일 뿐만 아니라 국제적으로도 유례를 찾기 힘든 큰 의미가 있는 것”이라며 “이 기금이 부산의 사회적금융 허브를 위한 마중물로서의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시민사회와 함께 운영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이정훈 기자  lee-jh0707@hanmail.net

<저작권자 © 아시아에너지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소 : 서울 금천구 디지털로9길 47 한신IT타워 2차 1303호  |  전화 : 02-852-8445  |  FAX : 02-852-9717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3931  |  등록일자 : 2015.10.8  |  발행인/편집인 : 이승범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범
Copyright © 2018 아시아에너지경제.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