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에너지산업 전력·원자력
전기차 직간접적 미세먼지 배출량 휘발유차 92.7% 수준무배출 차량(Zero Emission Vehicle)인지 재평가해야
이정훈 기자 | 승인 2018.01.02 16:45

무공해 차량으로 인식되고 있는 전기차의 직간접적 미세먼지 배출량이 휘발유차 대비 92.7% 수준에 달해 전기차가 공해물질 무배출 차량인지 재평가해야 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주목되고 있다.

이같은 결과는 수익자 부담원칙에 따른 도로교통 이용세 등을 전기차에도 부과하는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는 것을 의미해 관심이 더해지고 있다.

에너지경제연구원(원장 박주헌)은 2일 전기차의 친환경성 평가를 위한 전과정 분석(LCA)과 함께 향후 전기차 확산에 따른 적정한 수송용 에너지 세제 체계 개편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자동차의 전력화 확산에 대비한  수송용 에너지 가격 및 세제 개편 방향 연구’ 과제(책임자 김재경 연구위원)를 수행한 결과 이같은 결과를 도출했다고 밝혔다.

현재 정부는 온실가스 및 미세먼지 감축수단으로 적극적인 전기차 보급을 지원하고 있으며, 최근 ‘친환경차 판매의무제도’, ‘친환경차 협력금제도’ 및 ‘내연기관차 판매금지 조치’ 등의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  

그러나 마땅히 수행돼야할 연료산지에서 바퀴까지(Well-to-Wheel), 전기차의 전과정에서 배출되는 대기오염물질에 대한 평가, 향후 발생 가능한 수송용 에너지 세제상의 문제점들에 대한 검토는 미흡하다고 연구원측은 밝혔다.   

이에따르면 전기차 보급정책 중 특히 구매보조금 제도의 법적 근거인 ‘대기환경보전법’ 제58조 제3항 제1호는 전기차를 ‘제1종 저공해자동차’, 즉 ‘무배출 차량(Zero Emission Vehicle)’으로 정의하고 있으나, 차량 배기구를 통한 직접 배출만 고려하고, 전기차 충전용 전기(수송용 전기) 생산과정 등에서의 간접 배출은 간과했다는 것이다.

또한 내연기관차 이용자가 수익자 부담원칙에 따라 부담하는 교통·환경·에너지세 중 도로 인프라 재원 기여분(휘발유 182~207.4원/리터, 경유 129~147원/리터)에 대해 전기차 이용자는 면제를 받고 있다. 

에너지경제연구원은 서울대 송한호 교수팀과 협업해 분석한 결과 휘발유 및 경유, LPG, 전기차의 충전용 전기(수송용 전기)의 대기오염물질 배출량 전과정(Well-to-Wheel 중 국내과정) 분석결과, 전기차는 상당한 간접 배출로 인해 ‘무배출 차량’, 곧 ‘제1종 저공해자동차’로 평가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동일한 1km를 주행할때 온실가스(CO2-eq)는 휘발유차의 약 절반(53%) 정도, 미세먼지(PM10)는 92.7% 수준을 배출하는 것으로 분석됐기 때문이다.(2016년 국내 전원믹스, 한국전력거래소 전력거래량 기준),

특히 미세먼지(PM10)의 경우, 전기차도 내연기관과 같이 브레이크 패드나 타이어 마모를 통해 비산먼지를 양산하며, 전기차 충전용 전기(수송용 전기) 발전단계에서도 상당한 미세먼지를 배출한다는 것이다.

이같은 결과는 추가적인 친환경성 분석을 통해 전기차의 저공해자동차로서의 위상 재정립과 현재 정부가 추진 중인 보급정책의 재설계를 검토할 필요가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또한 내연기관차와 동일하게 도로인프라를 이용한다는 측면에서 관련 재원부담의 형평성 문제, 2030년까지 약 5,813억원으로 추산되는 유류세 세수손실 문제 등의 해결을 위해 전기차(특히 수송용 전기) 과세에 대해 예방적으로 신중한 검토도 필요한 것으로 분석됐다.

에너지경제연구원은 도로인프라 재원 부담의 형평성 보강 차원에서 ‘(가칭)도로교통이용세’를 전기차 이용자에게 과세하는 방안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특히, 도로이용의 수익자 부담 원칙하에 주행거리(km)당 균등한 재원 부담을 위해 전기차 충전용 전기에 평균 kWh당 56.8원(53.1~60.5원/kWh) 과세를 제안한다고 밝혔다.

또한, 현재 미국 10개주(州)에서 도입한 EV fee(50~200달러/년)와 같이 전기차 차량에 동등한 수준의 과세도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이정훈 기자  lee-jh0707@hanmail.net

<저작권자 © 아시아에너지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소 : 서울 금천구 디지털로9길 47 한신IT타워 2차 1303호  |  전화 : 02-852-8445  |  FAX : 02-852-9717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3931  |  등록일자 : 2015.10.8  |  발행인/편집인 : 이승범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범
Copyright © 2018 아시아에너지경제.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