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에너지산업 수요관리
“집단에너지산업, 분산전원 역할 인정받는데 집중해야”김진우 연세대 교수, 신정부 에너지정책과 집단에너지 토론회서 강조
이정훈 기자 | 승인 2017.09.27 16:59
김진우 연세대학교 교수가 신정부 에너지정책과 집단에너지 역할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최근 에너지전환 정책이 이슈가 되고 있는 가운데 집단에너지산업이 성장하기 위해서는 ‘분산전원’의 역할을 인정받는 것이 중요하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집단에너지분야 전문가들로 구성된 ‘집단에너지연구회’가 27일 쉐라톤서울팔래스 강남호텔에서 ‘신정부 에너지정책과 집단에너지 역할’을 주제로 정기 토론회를 개최한 가운데 발제를 맡은 김진우 연세대학교 교수는 이같이 강조했다. 

김 교수는 “과거에는 에너지 안보가 전 세계 국가의 에너지정책 기본 기조였으나 최근에는 지속가능성을 고려하되 국가별로 세부적인 에너지 믹스를 달리하고 있다”며 환경 및 안전 강화를 기본으로 하는 현재의 에너지정책에 대해 설명했다.

또 “성공적인 정책 추진을 위해서는 수요(부하)관리의 획기적 강화가 필요하다”며 “현재 에너지정책과 관련 집단에너지 산업은 ‘분산전원’으로서의 역할을 인정받을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패널로 참여한 온기운 숭실대학교 교수는 “에너지정책에서 신재생에너지의 목표 비율은 상당히 도전적인 수준이므로, 관련 백업(back-up)설비로서 CHP의 역할에 대한 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온 교수는 CHP에 대한 독일 등 유럽국가의 지원사례를 소개하면서 CHP의 환경편익, 송전편익 등은 외부경제 측면에서 적절한 지원을 통해 사회적 최적화를 달성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유호선 숭실대학교 교수는 “정부의 에너지정책은 중장기적 안목과 일관성이 필요하며, 지리적인 측면에서도 ‘섬’에 가까운 우리의 특수성을 반영할 수 있는 미래 에너지 시스템에 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유 교수는 “집단에너지 산업에서는 지역냉방의 활성화가 계절적 변동성 등에 대응할 수 있는 중요한 열쇠가 될 것”이라며 “헬싱키시 등의 비즈니스 모델을 참조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홍성걸 국민대학교 교수는 “에너지정책에 있어 가치와 비용 등 사실 간의 균형이 중요하다”며 “분산형 전원의 가치는 산업적 측면 뿐 아니라 안보적인 관점에서도 매우 중요하므로 이에 대한 고려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홍 교수는 “집단에너지 사업은 규모의 경제가 큰 분야이므로,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집단에너지 사업의 수익성 악화와 관련해 시장구조에 대한 검토가 선행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토론회에 참석한 김경원 한국지역난방공사 사장은 “공사 및 집단에너지 발전을 위해 전문가들의 고견을 참조하고 적극 반영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동안 집단에너지연구회는 집단에너지 기술 및 정책등과 관련해 정기적으로 발표 및 토론을 시행해 왔으며, 이번 토론회에서는 정부의 에너지전환 정책과 집단에너지의 발전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한편, 집단에너지연구회는 차기에 4차 산업혁명과 관련, 에너지 R&D 방향에 대한 토론회를 개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정훈 기자  lee-jh0707@hanmail.net

<저작권자 © 아시아에너지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소 : 서울 금천구 디지털로9길 47 한신IT타워 2차 1303호  |  전화 : 02-852-8445  |  FAX : 02-852-9717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3931  |  등록일자 : 2015.10.8  |  발행인/편집인 : 이승범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범
Copyright © 2017 아시아에너지경제.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