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에너지산업 신재생
한전, 28MW 日 치토세 태양광발전소 시운전 착수일본 홋카이도서 최초 ESS 융복합형 태양광 발전소 전력생산
해외 선진시장 개척 및 신재생에너지 사업 동반성장 결실 평가
이승현 기자 | 승인 2017.06.15 09:53
치토세 태양광 발전소 현장.

한전이 일본에 건설 중인 최초 ESS 융복합형 태양공발전 사업이 결실을 맺고 있다.

한국전력공사(사장 조환익)는 15일 오후 3시(현지시간) 일본 홋카이도(北海道) 치토세시(千歲市)에서 28MW급 태양광 발전소의 초기 가압 및 시운전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한전이 최초로 해외에 건설한 ESS 융복합형 태양광 발전소 ESS(energy storage system) 융복합형 태양광 발전소로 28MW의 태양광 발전과 13.7MWh의 ESS 설비가 결합된 사업이다.

한전은 홋카이도 신치토세 국제공항 신치토세공항 인근으로 약 33만평 부지에 12만3480장의 태양광모듈 및 13.7MWh의 ESS 설비를 설치 완료했다.

같은 날 일본 홋카이도 전력의 히노데변전소에 계통연계 후 발전소 초기가압 및 시운전에 착수, 20일간의 시험운전을 거쳐 오는 7월 5일에 상업운전을 개시할 예정이다.

한전의 상업운행으로 과잉 생산된 태양광 전력을 저장해 두었다가 일시적으로 전력이 부족할 때 송전해 주는 저장장치가 태양광 발전설비와 결합, 신재생에너지의 안정적 공급이 가능하게 됐다.

이번 사업은 총 사업비 약 113억엔(한화 1130억원) 중 약 900억원은 KDB 산업은행·우리은행·삼성생명·신협·KDB인프라자산운용 등 국내금융기관으로부터 프로젝트 파이낸싱(PF) 방식으로 차입했다.

한전은 발전소 지분의 80%를 보유하고, 일본의 신재생전문기업인 Energy Product社 Energy Product와 2015년 공동사업개발협약 공동사업개발협약을 맺은 이후 약 1년간에 걸쳐, 사업타당성조사와 금융협상, EPC․O&M EPC․O&M 계약협상을 마무리하고 지난해 4월 20일 착공식을 진행한 바 있다.

발전소 최종 준공은 상업운전 개시 후 3개월 간의 발전소 시스템 종합효율 시험 및 정부기관의 발전소 종합준공 승인서 취득 후에 완료될 예정이다.

한전은 준공이후 25년간 발전소를 운영하면서 홋카이도 전력회사에 약 엔화 317억엔(한화 3174억원)의 전력 판매를 기대하고 있다.

앞서 조환익 한전 사장은 지난 14일 발전소를 방문해 발전소 시운전을 위한 최종 준비상황을 현장 점검했다.

이 자리서 조 사장은 “치토세 사업은 한전 최초의 해외 태양광 발전사업으로 일본 등 선진시장에서 경쟁력을 확인하는 시금석이 될 프로젝트”라며 “한전은 이번 사업에서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향후에도 국내 기업들과 함께 해외 신에너지 시장 개척에 앞장서 나가는 등 끊임없이 새로운 것을 추구하는 기업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사업은 LS산전이 EPC 건설·시공뿐만 아니라 25년의 사업기간 동안 O&M을 담당해 한전과 국내 기업이 해외 에너지시장에 동반진출한 사례가 됐다는 평가다. 또한 발전소 건설에 LS산전을 비롯한 총 13개 국내기업의 기자재를 활용함으로써 경제적으로도 약 505억원의 수출효과를 창출했다.

이승현 기자  shlee4308@asiaee.net

<저작권자 © 아시아에너지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소 : 서울 금천구 디지털로9길 47 한신IT타워 2차 1303호  |  전화 : 02-852-8445  |  FAX : 02-852-9717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3931  |  등록일자 : 2015.10.8  |  발행인/편집인 : 이승범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범
Copyright © 2017 아시아에너지경제.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