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인터뷰 인터뷰
[인터뷰] 유정민 서울에너지공사 수석연구원서울의 도시 에너지전환 위해 서울에너지공사 역할 만들어 갈 것
재생에너지·효율향상·에너지 복지 바탕에 시민 참여·지자체 협업 구축
이승현 기자 | 승인 2017.05.26 19:36
유정민 서울에너지공사 수석연구원.

“서울에너지공사는 재생에너지, 에너지효율향상, 에너지 복지 확대라는 기본 틀을 바탕으로 다양한 도시 에너지 전환 정책 발굴에 나서고 있다. 특히 공사는 시민펀드, 지자체간 협업 등의 새로운 참여형 재생에너지 정책과 해외 우수 사례를 벤치마킹해 친환경에너지로 난방까지 가능한 에너지 자립시대를 달성할 계획이다”

유정민 서울에너지공사 수석연구원은 서울에너지공사 출범 5개월여가 지난 시점에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서울에너지공사의 도시 에너지 전환 정책의 청사진을 제시했다.

서울에너지공사의 도시 에너지 전환 정책을 담당하는 그는 서울시의 대표 에너지 정책인 ‘원전하나줄이기’와 독일, 미국 등의 시형 에너지회사의 친환경 우수사례를 접목해 새로운 정책으로 녹아내고 있다.

유정민 연구원은 “유럽이나 미국은 지역중심의 에너지공급시스템이 발달한 곳으로 서울시가 벤치마킹할 수 있는 모범 도시들이 많다”며 “2025년까지 전기생산을 100% 재생가능에너지로 채우겠다고 밝힌 독일의 뭰헨시는 서울의 향후 좋은 본보기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공사 역시 이 같은 해외 시형 회사의 모범사례를 차근차근 서울에 접목 시키고 있다. 특히 가장 효과적인 재생에너지 발전 사업으로 꼽히는 태양광발전을 시민 참여형 펀드 조성으로 구축한 점은 눈에 띈다.

실제 서울에너지공사는 시민 펀드형 투자 방식을 진행 중이다. 때문에 대규모 태양광 설비구축에 따른 재원마련 문제 역시 자신만만하다.

유 연구원은“시민펀드 방식은 미국 콜로라도 주 볼더시의 투자방식을 벤치마킹해 사업에 필요한 재원을 마련한 사례”라며 “현재 공사가 진행 중인 태양광발전사업은 기존 신용기금과 은행으로부터 투자받는 방식에서 벗어나 시민펀드를 활용하거나 핀테크 방식으로 진행된다”고 밝혔다.

이에 따른 시민들 반응도 좋다.

실제 최근 태양광발전의 수익률이 좋아지며 서울시가 추진한 50억 태양광 펀드가 공모와 함께 마감된 바 있다. 서울에너지공사 역시 본사가 있는 목동 관내에 태양광 발전 펀드모금을 진행 중으로 이에 대한 시민들의 참여가 높다.

그는 “펀드 참여율만 봐도 재생에너지 사업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이 뜨겁다”며 “환경뿐만 아니라 수익성까지 만들어낼 수 있는 재생에너지사업은 더욱 관심이 높아진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서울에너지공사는 출범이후 대규모 자금이 필요해 민간에서 진행하기 어렵거나 지자체와 협력이 필요한 부분에 우선 사업을 진행 중”이라며 “현재 서울대공원 주차장부지에 설치 중인 3MW급 태양광 발전소가 대표적 케이스”라고 밝혔다.

더불어 공사는 전기자동차 충전소 설립, 전력 수요반응 시장의 조정자 역할에 주목하고 향후 이에 대한 확대 방안을 연구 중이다.

특히 수요반응 시장은 서울에너지공사가 관심을 두고 있는 분야로 향후 전력의 안정적 공급에 꼭 필요한 시장으로 기대하고 있다.

소비자들이 아낀 전력을 되팔 수 있는 전력 수요반응 시장은 네가와트 개념이다. 즉 소비자(기업)가 사전 계약을 통해 피크 전력 시 전기를 줄임으로써 공급량을 조절하고 전기수요 감소에 따른 비용을 지급받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유정민 연구원은 “2015년부터 전력거래소에서 개설된 수요반응 시장에 대해 공사는 비용과 신속성, 안정성 측면에서 향후 수요반응 시장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향후 태양광발전과 더불어 서울시의 에너지 전환 정책 과정에서 주목해야할 분야”라고 밝혔다.

반면 유 연구원은 에너지 전환 정책 실현을 위해 한국전력의 역할 문제는 반드시 재정립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한전의 독점적 판매구조 문제와 계통연계 문제는 우선 해결될 과제로 제시했다. 이는 계통연계를 위해 비용의 소모가 크고 신재생에너지 발전 속도에 비해 많이 뒤쳐진다는 판단 때문이다.

유정민 연구원은 “한국전력이 최근 1MW이하에 대해 접속 용량을 늘리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지만 정책이 신재생발전 속도를 따라가지 못한다”며 “한전의 독점적 판매구조로 인한 문제는 향후 분산형 전원 확대의 걸림돌로 작용할 것이며, 공사가 분산형 에너지 정책의 확대 방안을 연구하는 만큼 이 분야의 정책 개선을 요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더불어 그는 ”오는 30일 서울시청에서 열리는 도시 에너지전환을 위한 국제 워크숍은 각계 전문가들과 해외 도시의 운영 실태를 파악하고 각 도시의 모범적인 사례를 확인 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워크숍이 서울시와 서울에너지공사의 방향을 시민에게 알리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마무리 했다.

이승현 기자  shlee4308@asiaee.net

<저작권자 © 아시아에너지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소 : 서울 금천구 벚꽃로 254 월드메르디앙벤쳐센터1차 912호  |  전화 : 02-852-8445  |  FAX : 02-852-9717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 03931  |  등록일자 : 2015.10.8  |  발행인/편집인 : 이승범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범
Copyright © 2017 아시아에너지경제.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